반려가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리브에’ 출범 (동아일보)


“사람·동물 영역 구분 않고 함께 사는 데 필요한 제품 제작” 



반려가정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리브에(LieVe)가 출범했다.

리브에는 러브(LOVE)와 리브(LIVE)의 합성어로 반려동물과 반려인, 즉 반려가정 구성원이 서로 사랑하고 위하며 살아가는 일상생활 전반을 돌본다는 브랜드 철학을 담고 있으며, 반려동물과 반려인 모두에게 무해하고 안전한 제품을 선보이려 한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가수 태연이 브랜드 홍보모델을 맡았다. 태연과 그의 반려견 제로는 연예계에서 소문난 반려가정. 둘은 리브에 출범 광고에 나란히 등장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손원규 대표는 “시중의 상품들은 사람과 동물을 위한 제품이 각각 다른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각각의 기준에 부합하기만 하면 문제가 없다”며 “그러나 실제로 반려가정에서는 각각의 상품의 서로에게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한 예로 반려동물은 사랑의 표현으로 반려인의 얼굴이나 손을 핥기도 하고, 반려동물을 위한 샴푸가 반려인에 피부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리브에는 그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어 “리브에를 단순히 반려동물 브랜드 중 하나로 생각할 수 있는데 엄밀히 말씀드리자면 저희는 ‘반려가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반려동물과 반려인의 영역을 구분하지 않고 이들이 함께 살아가는데 필요한 제품을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브에는 반려동물용 카시트와 유모차, 소프트캔넬과 같은 이동용품과 스킨케어, 향수와 방향제, 식품, 위생용품, 의약외품 등 다양한 제품을 전문 기술력을 바탕으로 브랜드 철학을 담아 제작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대표 제품은 반려동물 카시트&유모차인 하일하임(HEILHEIM)으로, 영유아용 ISOFIX표준 카시트와 독립 서스펜션을 가진 유모차 프레임을 토대로 제작했다. 브랜드 철학을 반영하기 위해 관계사와의 협업은 물론 제품을 전면 리뉴얼하는 과정을 거쳤으며 반려동물의 생명을 보호해주는 만큼 원가와 타협하지 않고 제품의 완성도를 최우선 가치로 두고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원본 기사 링크 :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0507/106807385/2